항공뉴스  Aviation News
home > Board > 항공뉴스
조회수 52
제목 '친환경 연료 늘려라' EU 규제에…항공사 영업이익 타격
등록일 2024-07-03
내년부터 친환경 항공유 2% 의무화 27개국 확대
폐식용유 등서 뽑아낸 연료
2035년엔 20%로 대폭 상향
탄소 발생량 80% 줄지만
최대 5배 비싼 가격은 부담
대한항공 내년 200억 더 써야
루프트한자 항공권 가격
최대 10만원 인상 예고





유럽연합(EU)이 내년부터 회원국 내 공항에서 급유하는 항공편에 지속가능항공유(SAF) 사용을 의무화할 예정인 가운데 항공업계에서 탈탄소 부담 증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SAF는 폐식용유 등을 원료로 만든 친환경 대체연료로 기존 항공유 대비 가격이 3~5배 높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현재 EU에서 SAF 사용을 의무화한 나라는 프랑스가 유일하다. 프랑스는 2022년부터 항공유에 SAF 1%를 혼합 사용하는 방안을 의무화했다. 폐식용유와 농업 부산물 등을 원료로 만드는 SAF는 기존의 화석연료 기반 항공유 대비 탄소배출량을 최대 80%까지 감축할 수 있지만 기존 항공유 대비 가격이 최대 5배 비싸고 생산도 제한적이어서 항공업계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국내 항공사들이 지출하고 있는 SAF 비용은 아직 많지 않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인천~파리 노선을 주 6회 운영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지난해 SAF 사용으로 인한 추가 지출 규모는 7억원 안팎이며 올해 1분기에는 2억5000만원가량의 추가 부담이 발생했다.

문제는 내년부터 SAF 의무화 정책이 EU 27개 회원국 전역으로 확대된다는 점이다. EU 집행위원회의 '리퓨얼EU(ReFuelEU)' 법안에 따르면 2025년부터 EU 27개 회원국 내 모든 공항에서 항공기에 급유를 할 때 SAF를 2% 섞어야 한다.

SAF 혼유 비율은 2030년 6%, 2035년 20%, 2050년 70%까지 확대된다. EU SAF를 사용하지 않은 항공사는 SAF 미사용분에 해당하는 항공유 연평균 가격의 최소 2배를 벌금으로 내도록 규정했다.

이에 따라 항공사들의 SAF 관련 비용이 급증할 예정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9월부터 EU 회원국 도시를 오가는 노선을 주 24회로 확대할 계획이다. SAF 사용이 의무화되는 노선 수가 4배로 늘어나는 데다 혼유 비율도 2%로 높아지면서 내년 SAF 관련 비용이 지난해 대비 8배 늘어난다.

아시아나항공보다 유럽 노선을 더 많이 운영하는 대한항공의 비용 증가폭은 더 클 전망이다.

탄소 정보 공개 프로젝트에 대한항공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SAF 의무화로 내년부터 최소 114억원에서 최대 229억원의 비용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했다. 우리금융연구소에 따르면 EU 출발 항공편에 SAF 사용이 의무화되면서 발생하는 추가 비용으로 인한 항공사 영업이익률 하락폭은 2025년 0.3%포인트에 달하고, 의무사용 비율이 70%로 높아지는 2050년에는 10%포인트까지 커질 전망이다.

SAF 사용 의무화는 저비용항공사(LCC)에 더 큰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한항공으로부터 유럽 노선 4개를 이관받은 티웨이항공도 SAF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 하는 처지다. 티웨이항공은 EU 정책과 유럽 취항 일정에 맞춰서 SAF를 도입할 계획이다.

탈탄소 비용이 소비자에게 전가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국내 항공업계는 SAF 도입으로 인한 가격 인상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유럽 항공사를 중심으로 항공권 가격은 오르는 추세다. 루프트한자는 내년 1월 1일 이후 EU 회원국과 영국·노르웨이·스위스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에 최소 1유로(약 1489원)에서 최대 72유로(약 10만7000원)의 추가 요금을 매기기로 했다. 에어프랑스-KLM SAF 도입에 따른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2022년 1월부터 최대 12유로(약 1만8000원)의 추가 요금을 부과하고 있다.

SAF를 활용하는 친환경 항공기 도입도 필요해 중·장기적으로 대규모 기단 투자가 불가피하다. 에어버스와 보잉은 100% SAF를 사용한 항공기를 연구개발 중이다. 다만 이 같은 친환경 항공기 도입을 위해 전 세계 항공사들이 물량을 받으려 대기 중인 데다 연료 효율을 위한 경량화 작업이 필요해 제작 과정에서 많은 비용이 들어 프리미엄이 붙는 추세다.

지속가능항공유(SAF)

기존 화석연료 기반 항공유를 대체해 옥수수, 사탕수수, 폐식용유, 음식 쓰레기 등을 이용해 만든 친환경 항공유. 이산화탄소 발생량이 일반 항공유보다 최대 80% 적다.




매일경제 2024.06.28